프랑스 코로나19로 하루 833명 사망, 곧 확진 10만명 넘어서

입력 : ㅣ 수정 : 2020-04-07 09: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프랑스의 한 보건 종사자가 6일(현지시간) 서부 트리냑에서 코로나19 대응에 나선 자원봉사자와 가정 주치의들의 숙소로 이용하는 체육관의 출입문 창을 통해 바깥 동향을 살피고 있다. 트리냑 AFP 연합뉴스

▲ 프랑스의 한 보건 종사자가 6일(현지시간) 서부 트리냑에서 코로나19 대응에 나선 자원봉사자와 가정 주치의들의 숙소로 이용하는 체육관의 출입문 창을 통해 바깥 동향을 살피고 있다.
트리냑 AFP 연합뉴스

프랑스의 코로나19 하루 사망자 수가 얼마 전 이탈리아와 스페인이 보여줬던 숫자와 비슷해졌다.

올리비에 베랑 프랑스 보건부 장관은 6일(현지시간) 늦은 오후에 지난 24시간 동안 코로나19 감염자가 833명 숨져 누적 희생자가 8911명이 됐다고 밝혔다고 영국 BBC가 전했다. 물론 감염병 확산 이후 가장 많이 늘어난 신규 사망자 숫자다. 병원에서 숨진 이는 605명, 요양원 등에서 숨을 거둔 이는 228명이었는데 모두 10%씩 증가한 것이다.

미국 존스홉킨스 대학의 7일 오전 7시 18분(한국시간) 집계에 따르면 프랑스는 세계에서 세 번째로 많이 희생된 미국(1만 783명) 바로 아래를 차지한다.

누적 감염자는 9만 8959명으로 세계에서 네 번째로 많은 독일(10만 2453명)에 이어 곧 10만명을 넘어설 전망이다. 의사이기도 한 베랑 장관은 “우리는 대유행이란 오르막의 끝의 끝에도 이르지 못했다”면서 “끝난 것이 아니다. 아직 한참 멀었다. 그 여정은 길다. 내가 보여준 수치는 이 점을 보여준다. 집에 머물러라. 이 제한조치의 효력은 여전하다”고 밝혔다.

한 가지 긍정적인 신호는 위중한 환자의 비중이 1.3%, 7072명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베랑 장관은 전체 사망자의 27%를 차지하는 요양원 전수 조사에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를렌 시아파 평등부 장관은 자택 격리와 봉쇄가 가중되면서 가정폭력이 급증했다며 가해자들을 피해자, 가족과 떼낼 방법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다른 나라의 사정을 간략히 돌아보면 이탈리아의 하루 사망자는 며칠 줄다가 되오른 반면, 스페인은 나흘 연속 떨어져 실낱같은 희망을 비쳤다. 영국에서도 확진자가 계속 늘어나는 데다 보리스 존슨 총리마저 상태가 나빠져 집중 치료 병상으로 옮겨졌다.

세계 네 번째 감염자 발생국으로 최근 치명률이 증가하고 있어 걱정인 독일의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유럽연합(EU)이 중대한 시련에 직면해 있다며 독일정부는 EU를 떠받치기 위해 다른 나라를 돕겠다는 큰 지도자다운 면모를 보였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