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시진핑, 올해 조기방한 추진 입장 변함 없어”

입력 : ㅣ 수정 : 2020-04-07 10: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 주석 방한 하반기 연기’ 보도 사실 아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AFP 연합뉴스

청와대는 7일 정부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을 하반기 이후로 연기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는 언론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시 주석의 올해 중 조기방한 추진에 대한 양국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며 “코로나19 상황을 보면서 방한 시기를 지속해서 협의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사실을 크게 왜곡한 보도에 유감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시 주석의 방한은 지난해 12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한중 정상회담 이후 본격적으로 추진돼 왔다. 문 대통령이 당시 회담에서 시 주석에게 올해 국빈 방한해줄 것을 요청했고,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지난 2월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시 주석의 방한이 상반기 중 예정돼 있다”고 전했다.

양국이 코로나19 대응에 총력을 기울이는 상황에서 시 주석의 상반기 방한이 어렵다는 관측도 나왔으나 한중 정상은 2월 20일에 정상통화를 하고 기존의 원칙을 재확인했다.

외교부 당국자도 “상반기 중 시 주석의 방한을 추진한다는 기존 입장에 변화가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다만 한국이나 중국에서 코로나19 발병이 계속 이어지거나 신규 확진자 수가 눈에 띄게 늘어나는 등의 상황이 이어지면 시 주석의 방한이 하반기 이후로 미뤄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