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포토다큐] 여름엔 스키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7-03 01:14 포토 다큐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슬로프 뒤덮은 플라스틱 판 ‘피스랩’
돌기 달려 눈 위 달리는 느낌과 같아
은 겨울에 갈증 난 스키어 문전성시
겨울에만 즐기는 스포츠 편견 버려야

하루가 다르게 울울창창 깊어지는 7월의 숲. 매미울음은 벌써 귀에 따갑고, 나무 사이로 내리쬐는 여름 볕에 사방은 금방이라도 녹아내릴 듯하다. 그런데 경기 포천 베어스타운 스키장. 이곳만은 계절이 비켜갔다. 얼핏 흰 눈이 슬로프를 뒤덮은 설국이다. 30도를 넘는 폭염이 무색하게 슬로프 위를 미끄러져 내려오는 스키어와 보더들. 한여름에 마법이라도 걸린 것일까.
여름 스키장을 찾은 스키어가 가벼운 옷차림으로 스키를 즐기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여름 스키장을 찾은 스키어가 가벼운 옷차림으로 스키를 즐기고 있다.

녹지 않는 눈의 비밀은 슬로프를 뒤덮은 피스랩이라 불리는 플라스틱 판이다. 돌기가 달린 흰색 특수 플라스틱 판인데, 발끝에 전해지는 느낌은 눈과 크게 다르지 않다. 경력 28년의 스키 국가 대표 데몬스트레이터 출신 김현민 감독도 ”날을 세우는 스키 활주 법에서는 실제 눈과 거의 흡사하다”고 말할 정도다. 이 플라스틱을 기존 슬로프 위에 펼쳐 깔면 사계절 이용할 수 있는 스키장으로 탈바꿈하는 것이다.
피스랩 위를 활주 중인 스키어의 스키가 휘어져 있다. 특수돌기가 눈과 같은 원리로 마찰을 만들어 회전운동을 발생시킨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피스랩 위를 활주 중인 스키어의 스키가 휘어져 있다. 특수돌기가 눈과 같은 원리로 마찰을 만들어 회전운동을 발생시킨다.

유럽을 비롯해 미국 일본 등 세계 곳곳에서 여름 스키장이 각광받고 있다. 아시아권에서도 근년 들어 빠른 속도로 보급되기 시작했다. 국내에서는 베어스타운이 피스랩과 손잡고 지난해 첫선을 보였다. 입소문을 타고 꾸준히 방문객이 늘어 오픈 2년째인 올해 리조트 방문객은 작년의 2배인 약 4만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수풀이 우거진 스키장 사이로 어린이와 강사가 리프트를 타고 정상으로 향하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수풀이 우거진 스키장 사이로 어린이와 강사가 리프트를 타고 정상으로 향하고 있다.

이 같은 급속 성장세의 이유는 우리나라 계절의 특수성 때문이다. 우리는 사계절이 뚜렷해 실제 겨울 스키시즌은 60일 정도여서 스키 애호가들에게는 너무 짧다. 여름 스키의 매력에 빠져 시즌권까지 구입했다는 유한영씨는 “여름에 스키를 신고 활주할 수 없어 답답했는데 피스랩이 그 갈증을 풀어 줘서 좋다.”며 웃었다. 여름 스키장 입소문을 듣고 피스랩에서 처음 스키를 신었다는 문용근 씨는 “처음 타보는 여름 스키라 반신반의했는데 기초 동작을 다 배울 수 있을 만큼 기대 이상이었다”면서 “다가올 겨울에 진짜 눈 위에서 스키 실력을 뽐낼 생각을 하니 벌써 설렌다.”고 말했다.
스키장 위에 깔린 특수플라스틱 판의 모습. 판 위로 솟은 돌기가 스키에 그립을 발생시켜 회전이 가능하게 만들어 준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스키장 위에 깔린 특수플라스틱 판의 모습. 판 위로 솟은 돌기가 스키에 그립을 발생시켜 회전이 가능하게 만들어 준다.

여름 스키장의 개장은 일반인들뿐 아니라 스키 선수들에게도 희소식이다. 특히 코로나19 때문에 해외 전지훈련이 불가능해진 유소년 선수들에게는 가뭄의 단비와도 같다. 전지훈련 대신 베어스타운을 찾은 유소년 레이싱팀 이창우 감독은 “눈이 없으면 체력훈련만 소화해야 하는데 실전 감각이 떨어지는 게 문제였다”며 “피스랩을 통해 실전 감각을 끌어올릴 수 있는 스키장이 국내에 생겨 다행”이라고 말했다. 청소년 스키국가대표를 지낸 대륜고 박준우 선수도 “실제 스키를 타는 것과 비슷한 느낌이어서 실전감각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했다. 이처럼 피스랩은 국내 스키선수 육성과 동계스포츠 발전에 큰 힘을 보태고 있는 중이다.
유소년 스키팀을 지도하는 이창우 감독이 선수들에게 효과적인 기문 통과법에 대해 강의하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유소년 스키팀을 지도하는 이창우 감독이 선수들에게 효과적인 기문 통과법에 대해 강의하고 있다.

일반인들에게는 생소한 여름 스키장이 대중 스포츠 문화로 자리잡는 날도 기대해봄 직하다. 베어스타운 스포츠 운용을 총괄하는 한용주 팀장은 “지금은 훈련을 하려는 선수나 겨울 스포츠 마니아들이 주로 찾지만, 점차 접근성이 높아지면 스키가 겨울 스포츠가 아니라 사계절 스포츠로 자리잡을 날이 올 것”이라고 기대했다.
여름 스키장을 찾은 관광객들이 슬로프 한편에 마련된 BBQ시설에서 저녁식사를 하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여름 스키장을 찾은 관광객들이 슬로프 한편에 마련된 BBQ시설에서 저녁식사를 하고 있다.

이제 곧 여름휴가철이다. 한여름 숲의 매미소리에 리듬을 맞춰 스키 슬로프를 시원하게 가르고 내려오는 주인공이 돼보면 어떨까.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2020-07-03 25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