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45년 만에 우주선 바다로 귀환, 두 우주인 “멀미 봉투 준비했어요”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8-03 00:07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스페이스X 크루 드래건 ISS 분리, 새벽 3:45 플로리다주 연안에

2일 오전 8시 34분(한국시간)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성공적으로 분리돼 19시간 지구로의 귀환 비행에 나선 스페이스X의 유인 캡슐 크루 드래건(왼쪽)의 분리 직전 모습이다. NASA 제공 AP 연합뉴스

▲ 2일 오전 8시 34분(한국시간)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성공적으로 분리돼 19시간 지구로의 귀환 비행에 나선 스페이스X의 유인 캡슐 크루 드래건(왼쪽)의 분리 직전 모습이다.
NASA 제공 AP 연합뉴스

2일 오후(현지시간) 지구에 귀환하기 위해 국제우주정거장(ISS)과 분리될 예정인 유인 캡슐 크루 드래건으로 향하는 ISS의 해치 앞에서 더그 헐리(앞줄 오른쪽)가 1일 밥 벤켄(앞줄 왼쪽)과 크리스 캐시디(뒷줄 가운데) 선장, 두 러시아인 우주인이 지켜보는 가운데 고별 기자회견 도중 소감을 밝히고 있다. 헐리가 들고 있는 성조기는 9년 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선물한 것으로 우주왕복선이 퇴역한 뒤 줄곧 ISS에 있어 왔는데 이번에 두 우주인이 들고 귀환한다. NASA 제공 AP 연합뉴스

▲ 2일 오후(현지시간) 지구에 귀환하기 위해 국제우주정거장(ISS)과 분리될 예정인 유인 캡슐 크루 드래건으로 향하는 ISS의 해치 앞에서 더그 헐리(앞줄 오른쪽)가 1일 밥 벤켄(앞줄 왼쪽)과 크리스 캐시디(뒷줄 가운데) 선장, 두 러시아인 우주인이 지켜보는 가운데 고별 기자회견 도중 소감을 밝히고 있다. 헐리가 들고 있는 성조기는 9년 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선물한 것으로 우주왕복선이 퇴역한 뒤 줄곧 ISS에 있어 왔는데 이번에 두 우주인이 들고 귀환한다.
NASA 제공 AP 연합뉴스

지난 5월 미국 민간 우주항공업체 스페이스X 사의 캡슐에 몸을 싣고 국제우주정거장(ISS)에 도킹해 두 달을 머물러 온 두 미국 항공우주국(NASA) 우주비행사가 3일(이하 한국시간) 지구로 돌아온다. 유인 캡슐 크루 드래건이 전날 오전 8시 34분 ISS에서 분리됐다. 이제 지구로의 19시간 귀환 비행을 시작했다. 허리케인으로 세력을 키운 이사이아스가 플로리다주 동부 연안에 자리하고 있으나 별 문제가 안되는 것으로 판단됐다.

NASA TV 생중계 볼 수 있는 곳 https://techcrunch.com/2020/08/01/watch-live-as-spacex-brings-nasa-astronauts-back-from-the-space-station-aboard-crew-dragon/?renderMode=ie11

더그 헐리와 밥 두 우주비행사를 태운 크루 드래건은 다음날 오전 3시 45분 이후 멕시코만의 일곱 군데 착륙 예정지 가운데 하나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NASA와 스페이스X는 함께 밝혔다고 AP와 로이터 통신 등이 1일 전했다. 허리케인에도 불구하고 일곱 군데 착륙 예정지 가운데 적어도 두 군데, 플로리다주 펜사콜라와 파나마시티 근처 해상이 날씨도 좋고 파도도 잔잔한 것으로 판단됐다. NASA는 혹시 몰라 태평양 해역에 떨어질 가능성도 있어 하와이 쪽에도 비상 구조팀을 보내놓았다. 두 우주인은 전날 ISS에서의 화상 기자회견을 통해 45년 만에 바다에 착수하는 지구 귀환을 준비하고 있어 멀미 봉투를 준비해야 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물에 들어간 뒤 출렁이는 파도에 몸을 실어 구조선이 다가오는 것을 기다린다. 당연히 멀미가 동반될 수밖에 없다. NASA가 처음 우주 탐사 임무 스카이랩에 나섰던 1970년대 초 이후 착수 방식은 널리 사용돼다 옛소련과 1975년 아폴로-소유즈 테스트 협약을 맺은 뒤부터 하지 않았다. 2011년 우주왕복선이 퇴역한 뒤에는 발사와 귀환 모두 러시아의 힘을 빌어왔다. 스페이스X로서도 우주인을 승선시킨 상태에서는 처음 해보는 일이라 긴장하지 않을 수 없다.

팰컨 드래건은 지난 5월 30일 미국에서는 9년 만에 처음 민간 항공사에 의해 발사돼 다음날 ISS에 도킹해 두 차례씩 ISS 경험이 있었던 헐리와 벤켄은 우주유영과 다양한 실험 등을 하며 두 달 동안 생활해왔다. 헐리는 엔데버라 이름 붙여진 드래건 캡슐 안의 비상 장비 및 기타 장비들의 점검이 완벽하게 마무리됐다며 발사와 도킹에 문제가 없었던 것처럼 “착수 때도 하나도 다르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둘이 귀환하면 ISS에는 미국인 한 명, 러시아인 두 우주인만 남는다.

NASA에 따르면 크루 드래건은 시속 2만 8163㎞의 속도로 대기권에 진입하며, 마찰열로 인해 우주선 외부의 온도는 섭씨 1926도까지 올라간다. 크루 드래건은 지구에 가까워지면 2개의 보조 낙하산을 먼저 펴고, 이후 4개의 주 낙하산을 펼쳐 시속 32㎞ 이하의 속력으로 바다에 착륙한다. 지구로 재진입하며 몇 분 동안 모든 교신을 중단하고 플라스마 형성을 차단한다.

착수 뒤 한 시간 정도면 스페이스X의 구조선이 다가와 크레인으로 들어올려 해치를 열어주면 두 우주비행사는 밖으로 나오게 된다. 의사 등 수십명의 구조팀원들이 달려들어 이들의 몸 상태를 점검하게 된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 우주비행사 밥 벤켄이 31일(이하 현지시간) 국제우주정거장(ISS)에 도킹된 스페이스X 사의 크루 드래건 안에서 무중력 상태를 보여주고 있다. 그는 날씨만 도와준다면 1일 오후 ISS와 분리돼 2일 오후 미국 플로리다주 팬핸들에서 한참 떨어진 멕시코 만 해상에 착수하는 방식으로 지구에 귀환할 예정이다. NASA 제공 AP 연합뉴스

▲ 미국 항공우주국(NASA) 우주비행사 밥 벤켄이 31일(이하 현지시간) 국제우주정거장(ISS)에 도킹된 스페이스X 사의 크루 드래건 안에서 무중력 상태를 보여주고 있다. 그는 날씨만 도와준다면 1일 오후 ISS와 분리돼 2일 오후 미국 플로리다주 팬핸들에서 한참 떨어진 멕시코 만 해상에 착수하는 방식으로 지구에 귀환할 예정이다.
NASA 제공 AP 연합뉴스

벤켄은 취재진에게 “우리 앞에 좋은 착륙 여건이 주어지지 않으면 우주를 떠나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는 여기서 더 오래 머물 수도 있다.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을 우주정거장 프로그램이 더 많이 해야 한다는 것을 난 잘 안다”고 말했다. 물론 발사 때와 마찬가지로 귀환하는 일도 자동으로 진행돼 승무원이나 관제소에서는 필요한 때만 개입한다. 안전하게 해상 착륙하려면 시속 16㎞ 이하의 바람이 부는 잔잔한 바다여야 한다.

벤켄이 크루 드래건을 완벽한 상태로 지구에 데려와야 할 이유가 하나 더 있다. 귀환하면 보수해 내년 봄 다시 4명을 싣고 다시 우주를 향해 발사해야 하는데 그 중에 NASA 우주인인 부인 메건 맥아더가 포함돼서다. 다음달 말쯤 최종 결정되는데 벤켄은 이미 지난 5월 발사 이전부터 부인이 선발될지 모른다고 운을 떼놓았다. 그는 “물론 아내에게 조언해줄 것이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헐리 역시 최근 은퇴한 NASA 우주인 카렌 나이버그와 결혼해 네 사람 모두 아주 친하며 아들만 하나 둔 것 등 닮은 점이 많다.

NASA는 경비 절감 등을 이유로 우주왕복선이 2011년 퇴역한 뒤 미국에서의 발사를 포기하고 러시아 발사기지를 활용해오다 안되겠다 싶어 스페이스X와 보잉에 발사 업무를 양허했는데 보잉의 첫 유인 우주 발사는 내년에도 계획표를 내놓지 못하고 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