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日코로나 재확산 속 ‘손놓은 아베’…지자체 독자대응 확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8-01 14:58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오키나와·기후현 독자 긴급사태 선언…외출 자제 등 요청
도쿄도·오사카부, 음식점·노래방 등 영업시간 단축 방침

마스크 벗는 아베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도쿄의 총리 공관에서 기자들에게 발언을 하기 위해 마스크를 벗고 있다. 아베 총리는 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침체를 극복하기 위해 관광을 독려하는 ‘고 투’(Go To) 캠페인을 설명했다. 2020.7.22  EPA 연합뉴스

▲ 마스크 벗는 아베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도쿄의 총리 공관에서 기자들에게 발언을 하기 위해 마스크를 벗고 있다. 아베 총리는 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침체를 극복하기 위해 관광을 독려하는 ‘고 투’(Go To) 캠페인을 설명했다. 2020.7.22
EPA 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정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차 확산 상황에도 사실상 손을 놓고 있는 가운데 지자체들이 독자적인 대응에 나서고 있다.

1일 니혼게이자이신문과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오키나와(沖繩)현과 기후(岐阜)현은 전날 독자적으로 긴급사태를 선언했다.

다마키 데니(玉城 デニ) 오키나와현 지사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71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오키나와에서 발생한 사실을 전하면서 “폭발적인 감염 확산”이라며 “의료 붕괴를 막고 현민(縣民)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기 위해 독자적으로 긴급사태 선언을 발령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마키 지사는 이달 1~15일 기간에 오키나와 본섬 내 불요불급한 외출의 자제와 함께 나하(那覇) 시내 음식점에 대해 영업시간 단축을 요청했다.

후루타 하지메(古田肇) 기후현 지사도 전날 기자회견에서 ‘제2파(2차 확산) 비상사태’라는 이름의 긴급대책을 발표했다.

후루타 지사는 “이미 제2파가 오고 있다. 제1파를 웃돌 기세”라며 인근 나고야(名古屋)시에 있는 술을 파는 음식점의 방문 자제 등을 요청했다.

그는 사업자들에 대해서는 직원의 재택근무와 시차출근 등을 요청했다.

이에 앞서 코로나19 확산세가 두드러진 도쿄도(東京都)와 오사카(大阪)부도 독자적인 코로나19 대책을 발표한 바 있다.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 지사는 지난달 30일 술을 제공하는 음식점과 노래방에 대해 영업시간 단축을 요청하겠다고 밝힌 데 이어 전날에는 상황이 더 악화하면 “독자적인 긴급사태 선언을 발령하는 것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요시무라 히로후미(吉村洋文) 오사카부 지사도 ‘미나미’(南) 일부 구역에서 술을 제공하는 음식점 등에 대해 휴업 혹은 영업시간 단축을 요청하는 방향으로 조율하고 있다고 전날 밝혔다.

일본의 지자체가 독자적으로 코로나19 2차 확산에 대응하는 이유는 일본 정부가 분명한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일본 정부는 전날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코로나19 대책 분과회를 열고 일본의 현재 감염 상황에 대해 논의했다.

분과회는 일부 지역의 감염 확산 속도가 우려할만한 상황이고, 신규 감염자의 증가로 벌써 보건소와 의료기관 등의 대응에 영향이 발생하고 있다고 진단했다고 NHK는 전했다.

그러나 정부는 신규 감염자와 고령 환자, 중증자 추이 등을 주시하면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과 협력해 감염 확산을 막겠다는 의지를 표명했을 뿐, 뚜렷한 대책을 발표하지는 않았다.

일본 정부는 입원 환자와 중증 환자의 수가 지난 4~5월과 비교해 적은 수준이어서 아직 외출 자제와 휴업 요청 등을 골자로 한 정부 차원의 긴급사태를 선언할 상황은 아니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코로나19 감염 방지와 사회·경제 활동을 병행한다는 게 정부의 기본 방침이다.

이와 관련, 마이니치신문은 이날 사설을 통해 “정부의 대응에는 위기감이 느껴지지 않는다”고 중증자가 적다는 이유로 긴급사태 선언에 소극적인 일본 정부의 자세를 비판했다.

신문은 “코로나와의 싸움은 장기화가 불가피하다”며 “경제를 살리는 액셀과 감염 확대 방지라는 브레이크를 상황에 따라 적절하게 사용할 필요가 있다. 지금은 감염 확산의 억제를 최우선시할 때”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