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자기도 잘하고 동료도 살리고… 전북 ‘구바로우 효과’ 쏠쏠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8-10 04:30 축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김보경, 11경기 침묵 끊고 대구전 멀티골
“상대가 구스타보·바로우 신경 써서 기회”
팀도 3연승 달리며 1위 울산 1점 차 추격

구스타보. 연합뉴스

▲ 구스타보.
연합뉴스

바로우

▲ 바로우

프로축구 전북 현대가 ‘구바로우 효과’를 톡톡히 보며 K리그1 선두 탈환을 정조준했다. 구바로우는 지난달 막을 내린 여름 이적 시장에서 전북에 합류한 외국인 공격수 구스타보와 바로우를 한꺼번에 일컫는 말이다.

브라질 출신 구스타보는 농구선수 같은 체공 능력에다가 큰 키(189㎝)를 무색하게 하는 발재간으로 지금까지 4경기(FA컵 포함)에 나와 4골 1도움을 올리고 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를 누볐던 바로우는 폭발적인 스피드와 날카로운 크로스를 뽐내며 1도움을 기록 중이다. 상대 수비 왼쪽으로 공을 차 넣고는 자신은 오른쪽으로 돌아가 공을 소유하는 경이로운 스피드는 혀를 내두르게 할 정도다.

이들의 활약은 그동안 득점이 없었던 동료까지 살아나게 하며 효과가 배가되고 있다. ‘중원의 핵’ 김보경이 대표적이다. 지난해 울산 현대 유니폼을 입고 뛰며 K리그1 최우수선수상(MVP)을 받았던 그는 큰 기대 속에 전북 유니폼을 입었지만 그간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13라운드까지 11경기에 나와 공격 포인트를 단 한 개도 올리지 못한 것. 그런데 8일 대구FC와의 15라운드에서 멀티골을 터뜨리며 팀의 2-0 승리에 일등공신이 됐다. 앞서 지난 1일 포항 스틸러스전에서는 구스타보의 패스를 받아 시즌 마수걸이 골을 기록하며 팀의 2-1 역전승에 기여했다.

경기력이 전반적으로 살아나고 있는 전북은 3연승(FA컵 포함 4연승)을 달리며 15라운드에서 수원 삼성과 0-0으로 비긴 1위 울산(승점 36점)을 승점 1점 차로 바짝 추격했다. 김보경은 대구전 뒤 “상대 선수들이 구스타보와 바로우를 신경 쓰다 보니 나에게 찬스가 많이 오는 것 같다”고 말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20-08-10 25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