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코로나19 방역 힘쓴 대구, 경북 의료진 야구장에 초청” 공언한 삼성 약속 지킨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8-10 00:21 야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삼성 라이온즈가 DGB 대구은행과 함께 최대 수용 관객의 30% 입장을 허용하는 오는 11일부터 대구-경북 지역에서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힘쓴 ‘코로나19 의병들’을 시즌이 끝날 때까지 매 경기 100명씩 야구장에 초대한다.  삼성 라이온즈 제공

▲ 삼성 라이온즈가 DGB 대구은행과 함께 최대 수용 관객의 30% 입장을 허용하는 오는 11일부터 대구-경북 지역에서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힘쓴 ‘코로나19 의병들’을 시즌이 끝날 때까지 매 경기 100명씩 야구장에 초대한다.
삼성 라이온즈 제공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는 9일 코로나19 집단 감염으로 피해가 심각했던 대구·경북 지역에서 방역에 힘쓴 코로나19 의병에게 잔여 시즌 동안 매 홈경기 테이블석 무료 티켓 최대 100매를 제공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삼성 라이온즈는 “방역에 힘쓴 코로나 의병 덕분에 대구·경북은 코로나19 대확산 도시에서 코로나19를 극복한 모범 도시로 거듭났다”며 “이번 이벤트는 삼성 구단이 모든 방역 관계자들의 희생과 헌신에 감사하는 마음을 안고 시즌을 치르겠다는 의미”라고 밝혔다.

대구·경북 지역 의사, 간호사, 병원행정직, 보건소 직원, 소방공무원, 의용소방대원 등 ‘코로나19 의병’들은 11일 경기부터 원하는 경기를 사전 예매하면 경기 당일 ‘라팍’ 고객센터에서 본인 확인 절차를 거쳐 ‘DGB 덕분에 ZONE’에서 동반 1인을 포함한 티켓 1매를 받을 수 있다.

주장 박해민은 지난 5월 KBO 개막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노력한 대구·경북 지역 의료진을 야구장에 초청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삼성 구단은 예년에 비해 관중 입장 수익이 감소하며 재정에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문화체육관광부가 지난 7일 최대 수용 인원의 30%까지 확대하면서 여력이 생겼다.

최영권 기자 story@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