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김대우의 바람 같은 야구 인생 그래도 건강하게 45살까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2-23 02:10 야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투수에서 타자로 다시 투수로. 그리고 은퇴해도 이상할 것 없는 37살에 커리어 하이.

김대우는 그야말로 바람 같은 야구 인생을 산 선수다. 특급 유망주였지만 프로 지명을 거부하고 대학에 입학하더니 갑작스럽게 입대를 하고 메이저리그를 노크하고 대만 야구에 진출하는 등 간단히 표현하기 어려운 이력을 자랑한다.

문제아란 낙인과 함께 투수와 타자를 오가며 가늘고 긴 야구 인생을 펼쳐온 김대우는 지난 시즌 투수로 46경기에서 49와3분의1이닝 동안 평균자책점 3.10을 기록했다. 투수로 뛰었던 2009·2010·2018년 고작 9경기 출전에 그쳤던 점을 생각하면 그야말로 대반전이다.

지난 17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만난 김대우는 “마음 같아서는 45살까지 하고 싶다”며 뒤늦게 핀 꽃의 소망을 나타냈다. 김대우는 “후배들이 코치하는 거 보면 멘탈이 붕괴되기도 하지만 오래 야구해야 하니까 신경 안 쓰려고 한다”고 웃었다.

김대우는 팀 내 구속 1위에 해당하는 평균 시속 147㎞의 강속구를 자랑한다. 투수 중에 송승준(41) 플레잉 코치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나이지만 어깨는 싱싱하다. ‘중간에 타자로 뛰느라 어깨를 안 써서 그런 것 아닌가’ 묻자 김대우는 “주변에서도 그러는데 팔은 이미 망가졌다. 그걸 극복할 수 있게끔 웨이트 트레이닝을 열심히 하고 있다”고 밝혔다.

살아남기 쉽지 않은 여건이지만 경쟁력을 갖추려고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 던지는 팔 각도도 다양하게 바꿔보고 주변 조언도 많이 구한다. 윽박지르기만 했던 스타일에서 벗어나 타자와 수 싸움 하는 재미를 깨우치기도 했다.

변화구도 빼놓을 수 없다. 타자들의 방망이에 빗맞는 공을 보고 깨우쳤기 때문이다. 김대우는 “투 피치 스타일로는 타자들 상대하기가 어렵다”면서 “롱런하려면 많은 구종이 필요해 최근에는 서클 체인지업도 연습하고 있다”고 했다.

김대우는 아직 프로 선수로서 승, 홀드, 세이브 등의 기록을 한 번도 거두지 못했다. 그러나 욕심부리지 않는다. 김대우는 “커리어하이를 찍었다고 내가 레전드 선수처럼 100승 할 건 아니지 않느냐”면서 “어린 선수들이 자리 잡으면서 롯데가 더 탄탄해지는 게 좋다”고 했다.

늦은 나이에 선수로 만개한 김대우는 우승을 꿈꿨다. 그도 여느 다른 롯데 선수처럼 아직 우승 경험이 없기 때문이다. 김대우는 “내 기록보다는 팀에 폐 안 끼치고 우승에 이바지하는 게 제일 큰 목표”라며 희망찬 2021시즌을 다짐했다.

부산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2021-02-23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