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할머니 손 꼭 잡은 손흥민…‘흥민 바라기’와 감동적 만남

치매할머니 손 꼭 잡은 손흥민…‘흥민 바라기’와 감동적 만남

윤예림 기자
입력 2024-06-19 15:48
업데이트 2024-06-19 15:4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치매를 앓고 있는 ‘흥민 바라기’ 할머니 팬과 감동적인 만남을 가져 훈훈함을 자아냈다. 유튜브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치매를 앓고 있는 ‘흥민 바라기’ 할머니 팬과 감동적인 만남을 가져 훈훈함을 자아냈다. 유튜브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치매를 앓고 있는 ‘흥민 바라기’ 할머니 팬과 감동적인 만남을 가져 훈훈함을 자아냈다.

18일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손흥민과 흥민 바라기 루이소체 치매 할머니의 감동 상봉 현장’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서는 손흥민의 오랜 팬이자 루이소체 치매를 앓고 있는 정금남 할머니가 손흥민과 만난 모습이 담겼다.

앞서 지난해 손흥민은 치매와 파킨슨병을 앓고 있는 정 할머니가 자신의 경기를 보는 것을 최고의 낙으로 삼는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정 할머니에게 사인 유니폼 등 선물을 보낸 바 있다.

제작진은 우선 정 할머니에게 손흥민의 영상 편지를 공개했다. 손흥민은 이 편지에서 “빨리 만나서 웃고 재밌는 시간을 보냈으면 좋겠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이를 본 정 할머니는 손흥민을 본다는 사실이 안 믿긴다는 듯 “만날 수 있을까. 나는 못 만날 줄 알았는데”라며 “진짜인지 모르겠다. 하도 속아서”라고 말했다.

정 할머니가 손흥민을 만나러 가는 길은 축구선수 이근호가 동행했다. 이근호가 “손흥민이 왜 가장 좋냐”고 묻자 할머니는 “우리 고향(가평)하고 (손흥민 선수 고향 춘천이) 제일 가깝잖아”라며 “축구를 잘해”라고 답했다.

이후 이들은 손흥민이 묵는 숙소에 도착했고, 이근호는 “친구를 한 명 데려오겠다”라며 자리를 떴다. 정 할머니는 “우리가 생각하는 사람이 오면 좋겠지만 (올 수 있을까). 손흥민 같은 사람이 오면 좋겠다”고 했다.
이미지 확대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치매를 앓고 있는 ‘흥민 바라기’ 할머니 팬과 감동적인 만남을 가져 훈훈함을 자아냈다. 유튜브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치매를 앓고 있는 ‘흥민 바라기’ 할머니 팬과 감동적인 만남을 가져 훈훈함을 자아냈다. 유튜브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이때 손흥민이 정 할머니 눈앞에 등장했다. 할머니는 그제야 환하게 웃으며 “에이 이 사람아. (얘기도 없이) 혼자 와버리는 것이 어딨느냐”며 기뻐했다.

정 할머니는 손흥민에게서 눈을 떼지 못했고, 손흥민의 손을 꼭 잡았다. 그러면서 “아이 왜 이렇게 말랐나”, “안 먹은 것처럼 너무 말랐다”며 연신 손흥민의 건강을 걱정했다.

‘손흥민이 누구냐’는 제작진의 물음에 “토트넘이라는 큰 부대가 있어요. 그 부대의 주인장이요”라고 설명하며 뿌듯해하는 모습도 보였다.

손흥민도 할머니의 마음에 감사를 표했다. 그는 “오실 때 어려움이 없으셨냐”라고 살갑게 물으며 “항상 응원해 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TV로 보고 감동했다”고 했다. 손흥민은 직접 준비해온 대표팀 유니폼에 사인해 정 할머니에게 건넸고, 기념사진을 찍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정 할머니의 아들이 다음날 중국과의 경기를 앞둔 손흥민을 위해 만남을 마무리하려 하자, 정 할머니는 아쉬움을 숨기지 못하면서도 “쉬어야지”라며 손흥민의 컨디션을 걱정했다.

이후 손흥민이 선물한 국가대표 유니폼을 입고 축구 경기를 관람한 정 할머니는 “100세까지 축구를 볼 것”이라며 응원의 마음을 전했다.
윤예림 기자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