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현대차, 쿠페형 전기 세단 ‘아이오닉 6’ 내년 출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22 18:13 기업·산업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제네시스 첫 E-GMP 전기차 하반기 출시
전고체 배터리도 개발 중… 2030년 양산

현대자동차가 앞으로 내놓을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모델 3종 이미지. 왼쪽부터 중형 세단 ‘아이오닉 6’(2022년 출시), 대형 SUV ‘아이오닉 7’(2024년 출시), 준중형 CUV ‘아이오닉 5’(2021년 초 출시).   현대자동차 제공

▲ 현대자동차가 앞으로 내놓을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모델 3종 이미지. 왼쪽부터 중형 세단 ‘아이오닉 6’(2022년 출시), 대형 SUV ‘아이오닉 7’(2024년 출시), 준중형 CUV ‘아이오닉 5’(2021년 초 출시).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올해 아이오닉 5에 이어 내년에 아이오닉 6 출시를 예고했다. 전기차 시장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는 만큼 전용 플랫폼(E-GMP) 전기차 라인업 확대에 속력을 높이겠다는 것이다.

현대차는 22일 ‘1분기 전기차(EV) 전략 발표’ 콘퍼런스를 열고 “올해 전기차 8개 차종 16만대를 판매하고, 2025년에는 12개 차종으로 56만대를 판매한다는 목표를 세웠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이달 출고되는 아이오닉 5 후속 모델 아이오닉 6를 내년에 출시할 계획이다. 아이오닉 6는 지난해 3월 공개된 전기 콘셉트카 ‘프로페시’를 토대로 하는 쿠페형 세단이다.

이달 중국 상하이 국제모터쇼에서 ‘G80 전기차’를 최초로 선보인 제네시스는 올해 하반기에 첫 E-GMP 기반 전기차(프로젝트명 JW)를 출시한다. 이 모델은 현대차 아이오닉 5, 기아 EV6와 플랫폼을 공유하지만, 전기모터와 배터리 용량이 개선돼 차량 성능은 더 뛰어날 전망이다. 특히 생체인식 기술이 최초로 적용돼 차량이 운전자의 건강 상태 등을 확인하는 등 운전자와 차량이 교감을 나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는 “제네시스 전용 EV는 아이오닉 5 대비 성능과 감성 측면에서 한 단계 높은 수준의 전기차로 포지셔닝할 계획”이라면서 “제네시스는 톱티어 EV 브랜드로 전환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대차는 전기차 최대 주행거리와 충전 속도를 개선하고 차량 외부로 일반 전원을 공급하는 ‘V2L’ 기능을 확장하는 등 전기차의 기본 경쟁력도 강화한다. 현대차는 전기차의 리튬이온 배터리셀의 에너지 밀도를 현재 600Wh/ℓ에서 2025년 700Wh/ℓ로 개선할 계획이다. 2027년에는 ‘꿈의 배터리’라 불리는 전고체 배터리를 양산한다는 목표도 세웠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재 현대차 주도로 전고체 배터리 기술 개발을 하고 있고, 배터리 전문업체와 전략적 협업을 통해 2030년쯤 본격적으로 양산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배터리 시스템 안정성 확보를 위한 배터리셀 품질 강화에도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충전·주차 중 배터리 시스템 모니터링 및 진단 기능을 더욱 강화하고 있고, 외부 충돌에 따른 배터리 손상을 막기 위해 차량 설계도 개선하고 있다.

충전 인프라 구축에도 팔을 걷어붙였다. 고속도로에 이어 도심에도 초고속 충전 인프라 구축을 확대한다. 22㎾ 완속 충전기 보급도 적극 추진하고 있다. 각국 정부의 전기차 정책과 수요 증가 시점을 고려해 신흥 전기차 시장 진출도 준비 중이다.

김태연 현대차 EV사업전략실장은 “글로벌 전기차 성장세가 빨라지면서 완성차 업계의 전기차 수요 전망치가 상향 조정됐다”면서 “‘얼리 메이저리티’(신제품을 먼저 사용하는 사람)를 지향하는 전기차 브랜드의 진보된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