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아픈 손가락’ 이건욱·강지광 향한 김원형 감독의 속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22 18:33 야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SSG 랜더스 이건욱이 21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투구하고 있다. 대구 뉴스1

▲ SSG 랜더스 이건욱이 21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투구하고 있다. 대구 뉴스1

김원형 SSG 랜더스 감독이 전날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11실점을 허용한 이건욱과 강지광에 대한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SSG는 21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4-14로 대패했다. 20일 경기에서 시즌 첫 두자릿수 득점을 올리며 기분 좋게 승리했던 기세를 이어가지 못한 아쉬운 경기였다.

SSG가 대패한 데는 이건욱과 김진욱이 부진했기 때문이다. 선발 이건욱은 3과3분의2이닝 동안 90구를 던지며 8피안타(3피홈런) 6볼넷 7실점으로 무너졌다. 2회말 강민호, 3회말 호세 피렐라에게 홈런을 허용하는 등 삼성 타선의 화력을 감당하지 못했다.

선발이 무너진 경기에서 불펜의 힘이 필요했지만 강지광의 부진이 이어졌다. 강지광은 SSG가 3-10으로 뒤지며 흐름이 넘어간 상황에서 등판했는데 세 타자 연속 볼넷을 내주는 등 스스로 무너지는 모습을 보이며 4실점했다.

전날 부진했던 두 투수는 22일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됐다. 김 감독은 안타까운 표정으로 두 선수의 상황을 전했다.

김 감독은 “잘 던지고 못 던지고는 두 번째고 이건욱은 마운드에서 스스로 컨트롤을 할 수 없는 상황인 것 같다”면서 “이게 반복되면 심리적으로 문제가 생긴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마운드에서 심리적으로 당황하는 모습이 많이 나온다”면서 “2군에 가서 고쳐야 할 부분은 면밀하게 고쳐야 할 것 같다. 뭔가 바뀌지 않으면 올라와서 또 비슷한 상황이 생길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건욱에게 자신감을 갖게 하기 위해 김 감독은 최소 80구는 던지게 한다고 약속했다. 혹시나 흔들리는 상황에서 눈치를 보느라 더 흔들릴 수 있는 상황을 막기 위한 배려였다. 특단의 조치를 내렸지만 김 감독의 바람은 이뤄지지 않았다.

김 감독은 “마운드에서 싸우려는 모습이 아니라 스트라이크를 넣으려는 모습이 나와서 장타도 나왔다”면서 “마음의 여유하고는 또 다른 부분인 것 같다”고 아쉬워했다.

강지광도 마찬가지다. 강지광은 흐름이 넘어간 상황에서 등판해 42구나 던지며 고전했다. 흐름을 빨리 끊어줘야 하는 역할이 필요했지만 볼넷으로 수비가 길어졌다.

김 감독은 “강지광은 그냥 안쓰럽더라”고 씁쓸해했다. 이어 “오랜만에 1군 경기에 나왔는데 뭔가 하려고 하는데 안 되는 모습이 안쓰러웠다”면서 “그런데도 던질 수밖에 없었다”고 털어놨다. 소중한 1군 기회를 살리지 못한 제자를 생각하는 김 감독의 표정은 인터뷰 내내 어두웠고 복잡했다.

대구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