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창 공백 메운 창… 늦게 핀 꽃이 아름답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23 03:39 농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193㎝ 장신 가드 KCC ‘알토란’ 정창영
전창진 감독과 훈련하며 진가 드러내

정창영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정창영

전주 KCC에는 또 다른 ‘창’이 있다.

스포츠 속설 하나. 단기전에선 터져주는 선수가 있어야 한다. 21일 전창진 KCC 감독에겐 더 절실하게 다가온 말이다.

인천 전자랜드와의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PO) 1차전을 앞두고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 송교창이 발가락 부상으로 이탈했다. 전 감독은 다른 선수가 해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모두가 송교창의 빈자리를 메우고자 한 발 더 뛴 가운데 정창영이 악착같은 수비에 더해 18점 5리바운드로 훨훨 날았다. 라건아(23점 19리바운드) 다음 가는 활약이었다.

정규리그 최종전 뒤 보름 만의 실전이라 경기 초반이 중요했는데 정창영이 1쿼터 막판 투입돼 전반에만 13점을 넣었다. 경기당 평균 0.9개였던 3점포도 이날 2개나 꽂았다. 그 중 하나는 경기 종료 1분여 전 점수 차를 11점으로 벌리는 쐐기 포였다. 정창영에겐 인생 경기에 가까웠다. 2011~12시즌 데뷔해 이날까지 316경기를 뛰었는데 18점은 개인 통산 네 번째로 많은 득점이다.

193㎝의 장신 가드인 그는 1라운드 8순위로 창원 LG 유니폼을 입으며 기대를 받았다. 그러나 부상 등을 겪으며 그저 그런 선수로 추락했다가 지난 시즌 KCC로 둥지를 옮겨 전 감독의 조련을 받으며 ‘알토란’이 됐다. 4.5점 2.0리바운드 1.5어시스트로 시동을 걸더니 이번 시즌 정규리그 54경기에 모두 나와 평균 24분 24초를 뛰며 8.2점 3.8리바운드 2.0어시스트로 커리어 하이를 썼다. 기량발전상은 그의 몫이었다. KCC가 5년 만에 정규 1위를 차지하는 데 송교창이 앞에 있었다면 정창영이 뒤에 있었다 해도 지나친 말이 아니다. 전 감독은 경기 뒤 “발목이 안 좋아서 훈련을 많이 못 했는데 정규리그를 치르며 한 단계 업그레이드되지 않았나 한다”고 치켜세웠다.

정창영은 “제가 조금 스텝 업 할 수 있었던 건 감독님이 믿어주고 기회를 주신 덕분”이라며 “좋은 동료가 있어 성장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PO를 제대로 뛰는 건 처음이나 마찬가지인데 정규리그 때처럼 수비와 궂은 일부터 하겠다”고 덧붙였다.

전주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21-04-23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