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유치원 급식에 유해성 물질 몰래 넣은 교사 구속 송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2 11:01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유치원 급식에 유해성 물질을 몰래 넣은 40대 유치원 교사가 구속 상태로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금천경찰서는 원생 급식과 동료 교사의 커피잔 등에 이물질을 넣은 혐의(아동학대·특수상해미수·재물손괴)로 유치원 특수반 교사 A(48)씨를 구속 송치했다고 22일 밝혔다.

서울 금천구의 한 국공립 유치원에서 근무하던 A씨는 지난해 11월 급식통에 정체불명의 이물질을 넣었다. 당시 이러한 장면이 담긴 폐쇄회로(CC)TV를 본 학부모들이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액체가 맹물과 자일리톨, 생강가루였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A씨가 갖고 있던 액체 용기를 분석한 결과, 모기기피제와 화장품에 들어가는 계면활성제 등의 유해성분이 검출됐다. A씨는 동료 교사들의 급식에도 정체불명의 액체를 뿌린 것으로 경찰 조사에서 드러났다.

피해 아동들은 액체가 들어간 급식을 먹은 후 코피와 복통, 구토, 가려움증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 아동들의 학부모들은 A씨의 엄벌을 촉구하고 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