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마무리 흔들리는 SSG…시즌 마무리도 흔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9-27 16:34 야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정규시즌 우승 확정 앞두고 필승조 실종
KS대비 남은 7경기 불펜 변칙 운용 불가피

2022년 프로야구 개막부터 흔들림없는 리그 선두를 달려온 SSG 랜더스의 시즌 마무리가 흔들리고 있다. 서둘러 페넌트레이스 우승을 확정하고 한국시리즈 구상에 돌입해야 할 시기를 불안한 불펜으로 인해 불안 속에 보내고 있다.

SSG의 27일 현재 정규시즌 우승을 위한 매직넘버는 ‘6’이다. 많이 남은 것 같지만 잔여 7경기에서 3승 4패만 해도 2위 LG 트윈스가 10승 이상을 거두지 못하는 이상 정규시즌 우승 뒤 한국시리즈에 직행할 수 있다. 불과 한 달 전만 해도 SSG에게는 이런 경우의 수를 따지는 우승 시나리오는 필요 없었다. 하지만 현재 상황에선 이 시나리오 조차도 장담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시즌 막판 SSG를 엄습한 불안의 원인은 불펜에 믿을 수 있는 필승조가 사라졌다는 사실이다. 사실 SSG는 올 시즌 내내 마무리 투수가 고민거리였다. 개막전 마무리는 김택형이었는데 5월부터 서진용이 나왔고, 여름에는 문승원으로 바뀌었다. 그러나 문승원은 팔꿈치 통증으로 지난 23일 1군에서 말소됐다. 고정 마무리가 사라진 현재 필승조 불펜 투수는 롱 릴리프로 활용하던 노경은 하나만 남았다.

이렇게 빈약해진 불펜의 처지는 무리한 등판으로 이어졌다. 지난주 3연투를 한 노경은은 하루 휴식 뒤 지난 25일 LG전에 올라와 2이닝을 던지다 밀어내기로 블론 세이브를 기록했다.
만루홈런 맞은 김택형 LG 김민성 만루 역전 홈런 지난 25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SSG랜더스와 LG트윈스의 경기 10회초 LG의 김민성(왼쪽)이 SSG의 구원투수 김택형(오른쪽)을 상대로 만루홈런을 치고 루를 돌고 있다. 연합뉴스

▲ 만루홈런 맞은 김택형
LG 김민성 만루 역전 홈런
지난 25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SSG랜더스와 LG트윈스의 경기 10회초 LG의 김민성(왼쪽)이 SSG의 구원투수 김택형(오른쪽)을 상대로 만루홈런을 치고 루를 돌고 있다.
연합뉴스

팀 계투진의 기록도 곤두박질쳤다. 9월 팀 불펜 평균자책점 7.13으로 10개 구단 중 두 번째로 높다. 후반기 대체 외국인 투수 숀 모리만도와 문승원, 박종훈의 1군 합류로 좋아질 것으로 기대했다. 하지만 서진용의 부진을 신호탄으로 침체를 거듭했다. 최근 2주 불펜 평균자책점은 무려 8.62로 리그에서 가장 높다.

그래도 정규시즌 우승은 어떻게든 가능하다해도 포스트시즌은 장담할 수 없다. 2위 LG는 26일 현재 OPS(출루율+장타율) 0.747에 불펜 평균자책점 3.00으로 모두 1위다. OPS 0.753, 불펜 평균자책점 4.54의 SSG보다 우위에 있다. 선발은 평균자책점 3.38로 1위인 SSG가 LG(평균자책점 3.64·4위)에 우위지만, 9월만 놓고 보면 LG(평균자책점 2.29)가 SSG(3.00)보다 탄탄했다. 이대로 한국시리즈에서 만난다면 SSG에겐 더 많이 휴식을 취했다는 것 외엔 강점이 없다.

이에 따라 SSG는 한국시리즈에서 팀의 4, 5선발을 계투진으로 돌리는 등 불펜을 변칙적으로 운용할 수 밖에 없다. 남은 정규시즌 7경기에서 SSG가 한국시리즈를 대비해 흔들리는 불펜에 어떤 변화를 줄 지 관심이 가는 이유다.

장형우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