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푸틴 ‘美 기밀 폭로’ 스노든에게 시민권… 美 “우크라전 징집되겠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9-27 18:30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합병 투표 후 새달 본격 징집 전망
서방, 러 은행 임원진 등 추가 제재
러 징집 반대 시위 2000여명 체포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AP 연합뉴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점령지에 대한 강제 합병이 임박한 가운데 미국과 러시아가 미 국가안보국(NSA)의 기밀을 폭로한 에드워드 스노든을 둘러싸고 신경전을 벌였다.
에드워드 스노든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에드워드 스노든
AP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스노든에게 러시아 시민권을 부여했다. 러시아 정부는 이날 스노든을 비롯해 러시아 시민권을 획득한 외국인 57명의 명단을 공개했다.

미 중앙정보국(CIA) 직원이었던 스노든은 2013년 6월 NSA가 일반인들의 개인정보를 무차별적으로 수집하고 있다고 폭로했다. 이후 홍콩에 은신하다 러시아를 거쳐 남미로 가려 했으나 여권이 말소돼 러시아에 발이 묶였고, 러시아로부터 임시 거주 허가에 이어 영구 거주권을 받아 러시아에 머물고 있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스노든에 대한 우리의 입장은 달라지지 않았다”면서 “달라진 것은 이제 그는 징집될 수 있다는 것”이라고 비꼬았다.

27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점령지 4곳의 합병 여부를 묻는 국민투표가 종료되는 가운데 러시아는 신속히 이들 지역에 대한 합병 절차에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 국영 타스통신은 26일 밤 기준으로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의 투표율이 86.89%, 루한스크인민공화국은 83.61%에 달했다고 27일 보도했다. 헤르손 지역의 투표율은 63.58%, 자포리자 지역은 66.43%였다. 미국 싱크탱크 전쟁연구소(ISW)는 보고서를 통해 러시아의 통상적인 가을 징병 주기가 시작되는 다음달 1일 전후로 합병을 강행한 뒤 점령지의 우크라이나인에 대한 강제 징집을 본격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영국 국방부는 푸틴 대통령이 오는 30일 러시아 의회에서 예정된 연설에서 강제 합병을 공식 발표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번 국민투표와 강제 합병을 인정하지 않는 서방은 러시아를 향해 제재의 칼을 빼들었다. 영국 외무부는 26일 친러 정부 관계자와 올리가르히(러시아 신흥재벌) 4명, 러시아 국책은행 스베르방크 등 ‘전쟁 자금줄’인 은행들의 임원진 등을 대상으로 한 제재 92건을 쏟아냈다.

미국도 추가 제재를 예고했다. 캐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합병을 강행하면 신속하고 강력한 경제적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러시아에서 강제 징집에 반대하는 시위도 확산되고 있다. 러시아 현지 매체에 따르면 군 동원령이 발표된 뒤 현재까지 러시아 내 군 징집센터 17곳을 비롯해 정부 건물 54채가 불에 탔다. 러시아 인권단체 OVD인포는 21일부터 26일까지 강제 징집에 반대하는 시위에서 최소 2386명이 체포됐다고 집계했다.

김소라 기자
2022-09-28 12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