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가나전 퇴장‘ 벤투 감독 추가 징계 없어 브라질전 벤치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12-04 10:22 카타르2022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선수로도 감독으로도 첫 경험인 월드컵 16강전 준비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2022년 카타르월드컵 16강전에서 맞붙는 브라질의 치치(왼쪽) 감독과 한국 대표팀의 파울루 벤투 감독. 치치 감독이 G조 카메룬과의 3차전을 지휘하는 모습과 벤투 감독이 가나와의 H조 2차전 뭔가를 지시하는 모습. AFP 자료사진 연합뉴스

▲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2022년 카타르월드컵 16강전에서 맞붙는 브라질의 치치(왼쪽) 감독과 한국 대표팀의 파울루 벤투 감독. 치치 감독이 G조 카메룬과의 3차전을 지휘하는 모습과 벤투 감독이 가나와의 H조 2차전 뭔가를 지시하는 모습.
AFP 자료사진 연합뉴스

파울루 벤투(53)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브라질과의 16강전에선 벤치로 돌아온다.

 대한축구협회는 3일(현지시간) “벤투 감독의 조별리그 2차전 퇴장으로 인한 추가 징계는 없다”고 발표했다. 벤투 감독은 지난달 28일 가나와 조별리그 H조 2차전(2-3 패) 종료 뒤 주심에게 항의하다 레드카드를 받았다. 후반 추가시간 막바지 한국이 코너킥을 얻은 상황에 주심을 맡은 앤서니 테일러 심판이 그대로 경기를 끝내자 강력하게 분노를 표출해 퇴장당했다.

 이 때문에 벤투 감독은 지난 2일 조국인 포르투갈과의 3차전(2-1 승)에선 벤치를 지키지 못한 채 VIP석에서 선수들이 뛰는 모습을 지켜봤고, 세르지우 코스타 수석코치가 그를 대신해 팀을 이끌었다. 자칫하면 이날 경기가 벤투 감독의 카타르월드컵 고별전이 될 뻔했으나, 사령탑이 자리를 비운 상황에서도 한국은 극적으로 포르투갈을 꺾고 조 2위로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다행히 국제축구연맹(FIFA)도 추가 징계를 내리지 않으면서 벤투 감독은 16강전에선 정상적으로 선수들을 지휘할 수 있게 됐다.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 이후 12년 만에 월드컵 16강에 진출한 한국 대표팀은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FIFA 랭킹 1위인 ‘세계 최강’ 브라질과 8강 진출을 겨룬다.

 이번 월드컵 16강에 오른 팀 중 유일한 외국인 사령탑인 그는 선수와 감독 이력을 통틀어 처음으로 월드컵 16강전을 맞는다. 포르투갈 프로리그 등에서 17년간 수비형 미드필더로 뛴 벤투 감독은 1992∼2002년 자국 대표로 10년을 뛰었지만 포르투갈 대표팀이 16년 만에 본선 무대에 돌아온 2002년 한일월드컵으로 첫 월드컵을 경험했지만 한국에 막혀 조별리그를 탈락하며

 2004년 스포르팅(포르투갈) 유소년팀 감독으로 지도자의 길로 들어선 벤투 감독은 마침내 2010년 조국 성인 대표팀의 지휘봉을 잡았다. 그는 2012년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예선에서 고전하던 대표팀을 잘 추슬러 본선으로 인도한 뒤 팀을 4강으로 이끌어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토너먼트로 치러지는 국제 대회에서 벤투 감독이 처음 거둔 성공이었다.

 유로 2012의 성과를 바탕으로 2014년 브라질월드컵에서 벤투 감독에 거는 기대감도 커졌지만, 포르투갈은 독일, 미국, 가나와 경쟁한 조별리그에서 1승 1무1패에 머물러 골 득실에서 미국에 밀려 탈락했다. 벤투 감독에게 유로 2016까지 맡긴 포르투갈축구협회는 2014년 9월 유로 2016 예선에서 알바니아에 패하자 그를 전격 경질했다.

 그 뒤 그리스 올림피아코스, 중국 충칭 리판 등 프로팀을 이끈 벤투 감독은 2018년 한국대표팀 감독으로 계약하고 카타르월드컵을 준비해 왔다. 한국을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으로 인도한 벤투 감독은 자신의 축구 인생에서 처음으로 월드컵 16강 무대를 밟고, 지도자로서 유로 2012 4강 이상의 성적에 도전한다.

 한편 조별리그가 끝난 지 사흘 만에 16강전에 나서야 하는 벤투호는 경기 전 각 팀이 한 번씩 할 수 있는 경기장 답사는 생략하기로 했다. 축구협회는 “선수단이 휴식을 취하는 것이 낫다는 판단에 따라 별도로 경기장 답사는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