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책임회피 술수… 철저 수사” 한국당 “문건 발표 시기 의미심장”

입력 : 2017-10-12 22:46 ㅣ 수정 : 2017-10-13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민의당 “재발 방지 제도개선을”
청와대가 12일 박근혜 정부의 세월호 관련 문서 조작 의혹을 밝힌 데 대해 여야 정치권의 반응은 엇갈렸다. 더불어민주당은 철저한 수사 및 책임자 엄벌을 촉구한 반면 자유한국당은 여권이 세월호 사건을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이날 “세월호 7시간의 흔적을 조작하고 책임을 모면하기 위해 국가위기관리 지침을 변경하는 술수나 부리는 박근혜 정부의 도덕성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며 “김기춘 전 비서실장, 김관진 전 안보실장 등의 책임도 무겁다”고 강조했다. 이어 “검찰은 철저한 수사를 통해 사건의 진상을 명명백백히 밝히고 책임자를 엄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사실이라면 책임을 반드시 묻고 재발 방지를 위한 제도개선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바른정당 박정하 수석대변인도 ‘충격’이라는 표현을 쓰면서 “수사기관의 엄격한 수사를 통해 사실관계가 객관적이고 명확하게 밝혀지길 바란다”고 했다.

반면 한국당은 반발하고 있다. 정태옥 원내대변인은 “문건 발견에 대한 발표 시기가 매우 의미심장하다”며 “청와대는 캐비닛에 들어 있던 서류를 입맛대로 꺼내들고 있다”고 말했다. 친박계 의원들은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추가 구속영장 발부 여부 결정을 앞두고 청와대가 관련 의혹을 발표했다는 점을 문제 삼았다.

명희진 기자 mhj46@seoul.co.kr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2017-10-13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