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9월 고용동향, 여전히 엄중한 상황”

입력 : ㅣ 수정 : 2018-10-12 12: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청와대는 12일 통계청이 발표한 9월 고용동향에 대해 “걱정했던 것보다는 다소 나은 결과가 나오기는 했으나 여전히 엄중한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고용동향에서 드러났듯 질적으로는 상용직 중심으로 좀 개선되고 있지만 임시직 일용직 부분에서는 여전히 상황이 어렵다”며 이같이 말했다.

통계청은 9월 고용동향에서 지난달 취업자 수는 2705만5000명으로 1년 전보다 4만5000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4만5000명은 올해 들어 세 번째로 낮은 증가 폭으로 여전히 상황이 좋지는 않다고 평가했다.

김 대변인은 “양질의 일자리를 늘리는 것도 중요하지만 당장 시급하게 일자리가 필요한 국민, 고용시장에서 밀려난 사람들에게 가능한 모든 정책적 수단을 동원하는 것도 정부의 의무”라며 “당장 일자리가 필요한 국민의 눈으로 보면 정부 정책이 필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자리 늘리기를 위해 정부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일부 언론이 ‘청와대가 기획재정부를 통해 부처와 공공기관에 단기 일자리를 만들어내라는 압박을 가했고, 예산 당국은 이를 위한 예비비 집행 계획도 검토하고 있다’는 취지로 보도한 데 대해서는 “청와대가 기재부, 고용부 등과 협의하며 일자리 창출 작업을 진행 중인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