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호 여사 별세] 北 김여정 등 조문단 파견 가능성…이희호 여사 김정일 사망 때 조의

입력 : ㅣ 수정 : 2019-06-11 03: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여정 방남 땐 북미 교착 전환 주목
文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지지 기대

고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97) 여사가 10일 밤 별세하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조문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한 북측 조문단을 파견할지 관심이 쏠린다.

이 여사는 지난 2011년 12월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 사망 당시 남측 조문단과 함께 평양을 방문해 직접 조의를 표하고 김 위원장에게 위문의 뜻을 표시한 바 있다.

그동안 6·15 남북공동선언 정신을 수 차례 강조해왔던 북측이 김 위원장의 조문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김 위원장의 친동생인 김여정 북한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을 비롯한 최측근 인사를 대표로 하는 조문단을 파견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앞서 김 부부장은 지난 4일 조선중앙통신에 보도된 김 위원장의 대집단체조 예술공연 관람 수행에 모습을 드러내며 공식 석상에 다시 등장한 바 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진행돼온 남북 화해 분위기에 가교 역할을 했던 김 부부장이 북측 조문단을 이끌고 방남할 경우 4차 남북정상회담 개최와 대북 인도적 지원 문제 등을 비롯한 남북 및 북미 교착상태를 여는 전환점을 마련할 지 주목된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은 이달말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회의를 계기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주요국의 폭넓은 지지를 요청할 계획이다.

이달말 이어질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원포인트 남북 정상회담’이 성사될 경우 북미 대화 재개를 앞두고 또다시 김 부부장을 통한 김 위원장과의 실질적 협의도 가능해질 수 있다는 분석이다.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2019-06-11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