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블레아니호 인양 약 1시간 30분 만에 시신 4구 수습

입력 : ㅣ 수정 : 2019-06-11 15: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1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아래 허블레아니호 인양 현장에서 우리 정부 합동 신속대응팀 수색요원들과 헝가리 대테러센터 수색요원들이 선체 수색을 하고 있다. 2019.6.11 연합뉴스

▲ 11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아래 허블레아니호 인양 현장에서 우리 정부 합동 신속대응팀 수색요원들과 헝가리 대테러센터 수색요원들이 선체 수색을 하고 있다. 2019.6.11 연합뉴스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 침몰한 허블레아니호의 인양을 11일(현지시간) 시작한 지 약 1시간 30분 만에 총 4구의 시신이 수습됐다.

이날 인양 작업은 오전 6시 47분쯤(한국시간 11일 낮 1시 47분쯤) 시작됐다. 허블레아니호에 연결된 인양선 클라크 아담의 크레인이 움직이면서 인양 시작 26분 만에 허블레아니호 조타실이 수면 위로 모습을 드러냈다.

헝가리 대테러센터는 선체에 있는 물을 빼기 시작했고 실종자를 찾기 위해 수색요원들을 선체에 투입했다. 수색요원들은 조타실에서 헝가리인 선장으로 추정되는 시신 1구를 수습했다.

헝가리가 인양 작업을 시작한 지 약 1시간 만에 허블레아니호의 조타실뿐만 아니라 갑판, 선실이 모두 수면 위로 드러났다.

대테러센터는 펌프를 동원에 선체 내 물을 빼는 작업을 계속하면서 실종자 수색 작업을 이어갔다. 이 과정에서 한국인 관광객으로 추정되는 시신 3구가 1층 객실 입구에서 수습됐다.

대테러센터는 선체가 더 올라오면 객실 안으로도 수색을 계속할 계획이다.

지난달 29일 대형 크루즈선 바이킹 시긴호에 추돌 사고를 당하면서 7초 만에 다뉴브강에 침몰한 허블레아니호는 당시 관광객(30명)과 가이드 등 한국인 33명과 헝가리인 2명이 타고 있었다.

7명은 사고 직후 구조됐지만 7명은 숨진 채 발견됐다. 2주 동안 차례로 시신이 수습되면서 전날까지 한국인 사망자는 19명, 실종자는 7명으로 집계됐다. 헝가리인 2명 중 선원으로 추정되는 시신 1구는 앞서 수습됐다.

이날 현재까지 수습된 시신 4구가 각각 헝가리인 선장과 한국인 관광객으로 확인되면 한국인 사망자는 22명, 실종자는 4명이 된다. 헝가리인 사망자는 1명에서 2명이 된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