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여성의원이 내게 사과하라” 지지층 결집 노려 적반하장식 막말

입력 : ㅣ 수정 : 2019-07-16 18: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마르 언급하며 “美 싫으면 떠나라”
CNN “이민자 수용 원칙에 어긋나”
英·캐나다 등 동맹국도 인종차별 비난
막말 규탄 여성의원들 “트럼프 탄핵해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으로부터 “너희 나라로 돌아가라”는 인종차별적 막말 공격을 당한 민주당의 여성 하원의원 4인방이 15일(현지시간) 워싱턴DC 의회 의사당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규탄하는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일한 오마르 의원은 “대통령이 우리의 헌법을 더는 비웃지 못하게 해야 할 때”라면서 “우리가 이 대통령을 탄핵해야 할 때가 됐다”고 촉구했다. 왼쪽부터 아이아나 프레슬리,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 코르테스, 오마르, 라시다 틀라입 의원. 워싱턴 로이터 연합뉴스

▲ 막말 규탄 여성의원들 “트럼프 탄핵해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으로부터 “너희 나라로 돌아가라”는 인종차별적 막말 공격을 당한 민주당의 여성 하원의원 4인방이 15일(현지시간) 워싱턴DC 의회 의사당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규탄하는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일한 오마르 의원은 “대통령이 우리의 헌법을 더는 비웃지 못하게 해야 할 때”라면서 “우리가 이 대통령을 탄핵해야 할 때가 됐다”고 촉구했다. 왼쪽부터 아이아나 프레슬리,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 코르테스, 오마르, 라시다 틀라입 의원.
워싱턴 로이터 연합뉴스

전날 미국 민주당 하원의원 4인방을 겨냥한 인종차별적 트윗 공격으로 안팎의 비난에 휩싸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반격에 나선 이들에게 되레 사과를 요구하며 “미국이 싫으면 떠나라”고 공세를 이어 나갔다. 이 같은 적반하장식 대응으로 파문을 확산시켜 자신의 핵심 지지층인 저소득·저학력 남성 백인을 결집시키겠단 의도로 풀이된다.

워싱턴포스트(WP)는 15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연례 미국산제품 전시회’에서 기자들에게 전날 그가 올린 트윗이 무슨 의미이며, 누구를 겨냥한 것인지에 대한 질문을 받자 직접 손으로 작성한 메모를 꺼내 준비한 듯 읽어 내려갔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메모에서 4인방 중에서도 소말리아 출신 일한 오마르 의원을 언급하며 “우리나라는 소말리아의 위험한 환경에서 그녀를 구해줬다. 그녀는 10대 때 미국으로 이민을 와 지금은 연방 의원이 됐다. 오직 미국에서만 일어날 수 있는 일”라면서 “이런 여성들이 반(反)유대주의적이고 반미적 발언을 하는 것은 슬픈 일이다. 그들은 미국을 증오하는 것처럼 보인다. 그래서 내가 하는 얘기는 떠나고 싶으면 떠나라는 것”이라고 공격을 가했다. 막강한 자금력을 지닌 유대계 표밭을 움직이기 위해 지난 2월 유대인 단체를 공개 비난했던 오마르 의원을 직접 지칭한 것으로 해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아침 또 “급진적 좌파 여성 하원의원들은 언제 우리나라와 이스라엘인, 그리고 대통령실에 사과하려는가”라는 트윗으로 자신이 저격한 4인방에게 적반하장으로 사과를 요구하기도 했다.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 코르테스 의원 등 4명은 이날 워싱턴DC 의회 의사당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이것은 백인 우월주의자의 어젠다인데, 이제 그런 것이 백악관 정원까지 이르렀다”고 개탄했다. 여야를 막론한 미 정가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커졌고, 영국과 캐나다 등 동맹국 정상들도 트럼프 대통령의 막말을 비난했다. 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의 혐오 발언을 규탄하는 하원 결의안 추진에 나섰다. CNN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미국이 세대를 걸쳐 자랑스럽게 여겨 온 ‘멜팅팟’(각지의 이민자들을 수용하는 용광로) 원칙에 반한다”고 비판했다. 다만 트위터는 전 세계적으로 비판의 도마에 오른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이 인종·민족성 등을 바탕으로 다른 사람을 공격·위협해서는 안 된다는 자사 규정을 위반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2019-07-17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