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명 승객 구한 갤럭시S8…“30분 물에 잠겼지만 통화 연결”

입력 : ㅣ 수정 : 2019-07-19 13: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갤럭시S8 서울신문

▲ 갤럭시S8
서울신문



삼성전자 갤럭시S8의 방수 기능이 최근 필리핀에서 일어난 보트 전복 사고에서 승객을 구조하는 데에 결정적 역할을 했다.

19일 삼성전자 뉴스룸에 따르면 이달 8일 필리핀 세부 보고시티 인근에서 외국인 다이버들과 현지인 등 20명이 탑승한 보트가 뒤집히는 사고가 발생했다. 보트가 전복돼 탑승자들의 소지품이 30분 넘게 물에 잠겼지만 한 승객의 물에 잠긴 갤럭시S8이 정상 작동해 구조 요청을 할 수 있었다.

탑승자 중 한 명이었던 캐나다인 짐 엠디는 갤럭시S8으로 구조대에 전화로 도움을 요청했고 스마트폰 위성항법장치(GPS) 기능으로 전복된 위치를 전송했다. 덕분에 구조대가 신속히 도착해 전원을 구조할 수 있었다.

2017년 출시된 갤럭시S8은 IP68 방수·방진 등급을 갖췄다. 맑은 물 수심 1.5m에서 30분 동안 버틸 수 있다. 갤럭시 스마트폰은 위기 상황에서 긴급 연락을 할 수 있는 ‘SOS 메시지 보내기’ 기능을 지원한다.

엠디는 “동승객의 휴대폰 중 갤럭시S8만 전화가 연결됐다. 승객들을 살리는 데 도움을 준 삼성전자의 기술력에 감사를 표한다”는 내용의 감사 메일을 삼성전자 필리핀 법인에 보냈다.

정지호 삼성전자 필리핀 법인장은 “갤럭시 스마트폰이 인명을 구할 수 있게 돼 기쁘고 감사하다”면서 “어려운 상황에 처한 사용자들을 도울 수 있는 기능들을 계속 연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