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무기 개발은 우리 국가안전 위한 수단”

입력 : ㅣ 수정 : 2019-08-17 18: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0일 함경남도 함흥 일대에서 신형 전술 지대지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단거리 발사체 시험발사를 참관한 모습을 조선중앙TV가 지난 11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0일 함경남도 함흥 일대에서 신형 전술 지대지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단거리 발사체 시험발사를 참관한 모습을 조선중앙TV가 지난 11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북한이 ‘새 무기’ 시험사격 사진을 공개한 17일 북한 관영매체를 통해 “우리 국가안전의 잠재적, 직접적 위협제거를 위한 정답은 오직 위력한 물리적 수단의 부단한 개발과 실전 배비(배치)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전쟁 시연회로 얻을 것은 값비싼 대가뿐이다’ 제목의 논평에서 이같이 말한 뒤 “우리의 경고와 국제사회의 규탄에도 불구하고 미국이 남조선당국과 침략적인 합동군사연습을 계속 강행하고 있다”며 한미연합 훈련을 비난했다.

중앙통신은 “앞에서는 대화에 대하여 곧잘 외워대고 뒤돌아 앉아서는 우리를 해칠 칼을 가는 것이 바로 미국과 남조선당국”이라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6월 판문점 회

동 때 한미 합동군사연습 중지를 확약했음에도 지키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일방은 공약을 줘버려도 되고 우리만 공약을 지켜야 한다는 법은 없다”고 강조했다.
북한, 또 ‘새 무기’ 시험사격…북한판 에이태킴스 추정 북한이 16일 또다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하에 새 무기 시험사격을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사진은 조선중앙TV가 공개한 발사 현장으로 ‘북한판 에이태킴스’로 불리는 단거리 탄도미사일이 무한궤도형 이동식발사대(TEL)에서 화염을 뿜으며 솟구치고 있다. 2019.8.17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북한, 또 ‘새 무기’ 시험사격…북한판 에이태킴스 추정
북한이 16일 또다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하에 새 무기 시험사격을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사진은 조선중앙TV가 공개한 발사 현장으로 ‘북한판 에이태킴스’로 불리는 단거리 탄도미사일이 무한궤도형 이동식발사대(TEL)에서 화염을 뿜으며 솟구치고 있다. 2019.8.17 연합뉴스

앞서 조선중앙통신은 전날 시험사격을 지도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그 어떤 세력이든 우리를 상대로는 불장난 질을 해볼 엄두도 못 내게 만드는 것”이 “우리 당의 국방건설의 중핵적 구상”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귀중히 여기고 대화로 문제를 해결하려는 우리의 입장에는 변함이 없지만, 미국과 남조선당국의 군사적 적대행위들이 계속되는 한 대화의 동력은 점점 더 사라지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