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 사업가의 장학금 1억원… 47년 선배가 전한 후배 사랑

입력 : ㅣ 수정 : 2019-09-18 01: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용산공고 졸업생 이영씨 모교에 쾌척
재미 사업가 이영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재미 사업가 이영씨

47년 전 특성화고인 공업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미국으로 떠난 사업가가 후배 양성을 위한 장학금 1억원을 모교에 쾌척했다.

서울시교육청은 1972년 용산공고를 졸업한 이영씨가 후배들을 위해 써 달라며 모교에 10만 달러(약 1억 1000만원)를 기탁했다고 17일 밝혔다. 고교 졸업 후 중앙대 기계과에 입학한 이씨는 1학년을 채 마치지 못하고 가족과 함께 미국으로 이민을 떠났다. 이후 이씨는 인쇄업 등 여러 일을 거쳐 현재 시카고 한인 사회에서 성공한 사업가로 존경받고 있다고 서울교육청은 전했다. 이씨는 “늘 학업을 마치지 못한 것에 대한 아쉬움이 남아 있었다”면서 “고교 재학 시절 받았던 도움을 후배들에게 돌려줘야겠다는 과거의 꿈을 실현하고 우수한 후배를 양성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장학금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이날 1학년 11명에게 장학금을 전달한 용산공고는 향후 10년간 우수 신입생 중 가정 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을 선발해 졸업 때까지 이씨가 기탁한 장학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박재홍 기자 maeno@seoul.co.kr

2019-09-18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