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우한 체류 국민 500명 중 확진자·감염 의심자 없어”

입력 : ㅣ 수정 : 2020-01-24 20: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경화 장관, 주우한 총영사관과 귀국 지원 방안 논의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긴급 관계기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1.24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긴급 관계기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1.24 연합뉴스

중국 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환자가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외교부가 24일 국민에 대한 안전대책을 점검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이날 주우한 총영사관과 화상회의를 열어 현재 봉쇄된 우한시에 체류 중인 국민의 안전 확보 방안을 점검하고 관련 대책 마련도 당부했다. 또 현지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 약 500명 중 현재 감염증 확진자 또는 의심 환자가 없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이어서 우한 시내에 있는 국민의 귀국을 지원하는 방안과 환자 발생에 대비한 대처 방안 역시 논의했다. 아울러 원활한 귀국을 위해서는 중국 당국과의 협조가 중요한 만큼 강 장관은 현지 당국과 긴밀하게 협의하면서 다각적인 지원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외교부는 “중국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의 피해 현황을 지속해서 파악하고, 보건복지부·국토교통부 등 관계부처와의 긴밀하게 협의하며 현지 우리 국민의 안전 확보를 위해 계속 노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