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증상 신고 1339번 문의 급증…연결 지연시 대처는

입력 : ㅣ 수정 : 2020-01-27 23: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질병관리본부 “연휴로 문의 집중…인력 증원·다른 콜센터 연계 준비 중”
“증상 있으면 지역 선별의료기관서 진료를”
“지역 보건소서도 선별의료기관 안내 중”
‘중국 우한 방문자, 선별진료소 경우’ 27일 오후 경기 성남시 분당서울대병원 응급의료센터에 우한 폐렴 관련 안내문이 붙어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중국 우한시를 방문한 뒤 귀국한 55세 한국인 남성이 네 번째 우한 폐렴 확진을 받아 분당서울대병원에서 치료 중이라고 밝혔다. 2020.1.27/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중국 우한 방문자, 선별진료소 경우’
27일 오후 경기 성남시 분당서울대병원 응급의료센터에 우한 폐렴 관련 안내문이 붙어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중국 우한시를 방문한 뒤 귀국한 55세 한국인 남성이 네 번째 우한 폐렴 확진을 받아 분당서울대병원에서 치료 중이라고 밝혔다. 2020.1.27/뉴스1

중국에서 집단 발병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이 확산하면서 의심 증상을 신고하는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에 문의가 급증하고 있지만 연결이 원활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질병관리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세 번째 환자와 이동 동선과 네 번째 환자 거주지역 등이 공개되면서 콜센터에 문의가 집중돼 연결까지 대기시간이 길어지고 있다.

실제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확진환자와 같은 병원을 방문한 이후 감기 증상이 있어 1339에 여러 차례 전화했지만, 연결이 되지 않았다는 게시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연휴에 환자 발생이 생기면서 민원 문의가 집중되고 있는 것은 맞다”면서 “현재 인력을 긴급 증원하고 다른 콜센터와 연계해 민원을 분산할 수 있는 방안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3번째 확진자 음압 치료 중인 명지병원  보호복을 착용한 경기 고양시 명지병원 관계자들이 27일 음압병실에서 국내 세 번째 우한 폐렴 확진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정부는 우한 폐렴 국내 확진 환자가 4명으로 늘어나는 등 확산 우려가 커지자 감염병 위기 경보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했다. 5년 전 메르스 사태 때 병원명을 쉬쉬했다가 국민 불안감을 키웠던 교훈을 감안, 명지병원은 우한 폐렴 환자 입원 사실을 자진 공개했다. 명지병원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3번째 확진자 음압 치료 중인 명지병원
보호복을 착용한 경기 고양시 명지병원 관계자들이 27일 음압병실에서 국내 세 번째 우한 폐렴 확진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정부는 우한 폐렴 국내 확진 환자가 4명으로 늘어나는 등 확산 우려가 커지자 감염병 위기 경보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했다. 5년 전 메르스 사태 때 병원명을 쉬쉬했다가 국민 불안감을 키웠던 교훈을 감안, 명지병원은 우한 폐렴 환자 입원 사실을 자진 공개했다.
명지병원 제공

질병관리본부 측은 1339로의 연결이 지연될 경우 지역보건소에서도 치료받을 수 있는 지역별 선별의료기관을 안내 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대부분 민원은 중국을 다녀온 후 증상이 있는데 어떡하냐는 사례로 이 경우 지역별 선별의료기관 진료를 받으라고 안내하고 있다”면서 “1339 연결이 지연되면 지역 보건소를 통해서도 선별의료기관 안내를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