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두꺼비 ‘사랑과 전쟁’

입력 : ㅣ 수정 : 2020-02-16 16: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가 내린 16일 오전 대구 수성구 욱수골 서식지에서 겨울잠을 깬 두꺼비가 망월지로 이동하고 있다. 겨울잠에서 깨어나 산란을 앞두고 암컷을 차지하기 위한 수컷의 다툼이 치열하다.

봄비에 기온이 다소 내려갔지만 한번 움튼 봄의 기운은 겨울잠을 자는 두꺼비를 깨워 올해 첫 두꺼비가 관찰된 지난 13일보다 더 많은 개체가 이날 모습을 나타냈다.


뉴스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