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L, 종료 28초 전 코트 박차고 나간 박찬희 벌금 150만원 제재

입력 : ㅣ 수정 : 2020-02-28 15: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천 전자랜드 박찬희 KBL 제공

▲ 인천 전자랜드 박찬희
KBL 제공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의 박찬희(33)가 지난 26일 경기에서 경기 종료 28초 전 벤치를 이탈해 공식 인터뷰에 불응해 벌금 150만원을 받았다.

한국프로농구연맹(KBL)은 “28일 오전 10시 30분 서울 강남구 논현동 KBL 센터에서 재정위원회를 열고 지난 26일 인천삼산 월드체육관에서 열린 인천 전자랜드와 안양 KGC와의 경기에서 경기 종료 28초 전 벤치를 이탈해 공식 인터뷰에 불응한 박찬희 선수에게 150만원의 제재금을 부과하고 인천 전자랜드에 경고를 부과했다”고 밝혔다.

박찬희는 26일 경기에서 22분 23초 동안 17점 8어시스트로 대활약하며 전자랜드의 99-88 승리를 이끌었다. 하지만 경기 종료 28초 전 화가 나서 먼저 코트를 뜬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 뒤 인터뷰에서 유도훈 인천 전자랜드 감독은 박찬희를 거듭 칭찬했다.

최영권 기자 stor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