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대구·청도 외 한국 전역도 ‘여행 주의’ 지역 지정

입력 : ㅣ 수정 : 2020-02-29 09: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베 신조 일본 총리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아베 신조 일본 총리
EPA 연합뉴스

대구·청도는 레벨2…“긴급하지 않은 여행 중단”

일본 외무성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이유로 한국 전역을 자국민의 여행 주의 지역으로 지정했다.

일본 외무성은 지난 25일부터 ‘감염증 위험정보’ 레벨2를 적용하는 대구시와 경북 청도군 외에 한국 전역을 레벨1 지역으로 묶었다고 28일 발표했다.

일본 외무성의 감염증 위험정보 등급 중 레벨1은 해당 지역을 여행하는 자국민에게 충분히 주의해 줄 것을 촉구하는 수준을 말한다. 대구시 등에 발효한 레벨2는 긴급하지 않은 여행을 중단하라고 경고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일본 외무성은 “한국에서는 코로나19 감염자 수가 계속 증가해 대구시와 경북 청도군을 중심으로 28일 현재 2022명(보건복지부 발표)의 감염자가 확인됐고, 1만명당 감염자 수도 증가하고 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 27일부터 직전 14일 이내에 대구시와 청도군에 체류한 적이 있는 외국인에 대해 입국을 금지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