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대 양당 쏙 빠진 첫 비례후보 토론회…“일회용 정당” 난타전

입력 : ㅣ 수정 : 2020-04-07 06: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15 총선에서 서울 종로구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오른쪽)과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6일 오전 서울 강서구 티브로드방송 강서제작센터에서 열린 종로구 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최 토론회에서 발언을 준비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4?15 총선에서 서울 종로구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오른쪽)과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6일 오전 서울 강서구 티브로드방송 강서제작센터에서 열린 종로구 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최 토론회에서 발언을 준비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4·15 총선 비례대표 선거를 위한 첫 토론회가 6일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등 거대 양당은 빠진 채 비례위성정당과 소수정당만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비례위성정당은 모(母)당과 비슷한 정책공약 등을 공개했지만 토론에 참석한 정의당은 이들을 ‘일회용 정당’이라며 강도 높게 몰아세웠다.

이날 토론회에는 민주당의 비례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과 외곽정당을 자처한 열린민주당, 통합당의 비례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 외에 민생당과 정의당이 참여했다. 토론자로 나선 정의당 김종철 비례대표 후보자는 “통합당의 후보가 나오지 않고 미래한국당에서 나왔고 민주당서 나오지 않고 시민당이라는 처음 들어보는 당이 나왔다”며 “국민들의 표가 사표가 되는 것을 막기 위해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했더니 거대 양당이 비례대표까지 장악하겠다고 해서 비례대표용 위성정당, 일회용 정당을 만들었다”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반칙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각 당 비례대표 후보자를 내보낸 다른 당과는 달리 미래한국당은 통합당서 이적한 김종석 의원을 토론자로 내세웠다. 김 의원은 통합당의 공약 개발을 총괄한 민생정책 공약개발단장 출신이다.

각 당 참석자들은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을 전체 국민을 대상으로 집행해야 한다는 데에는 이견을 보이지 않았다. 시민당 정필모 후보는 “대상을 모든 가정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했고 열린민주당 주진형 후보는 ‘18세 이상 성인에게 50만원씩 일괄 지급안’을 주장했다. 미래한국당 김 의원도 대통령의 긴급재정명령권을 활용해 다음주라도 지급해야 한다고 했고 민생당 정혜선 후보는 1인당 50만원의 현금 지급안을 주장했다. 다만 재원 마련 방법에 대해선 의견이 갈렸다.

또 주 후보는 미래한국당을 겨냥해 재난 지원금 발표 당시 현금 살포라고 비난하다 전 국민 지급 주장으로 입장이 바뀌었다고 날을 세웠다. 그는 “늘 반대만 하다 나중엔 상대가 받아줄 수 없는 방안을 뻥치고 빠지는 식”이라고 했다. 이에 김 의원은 “말 바꾸기와 내로남불이 어디가 심한지는 국민들이 잘 알 것”이라고 대응했다.

서유미 기자 seoym@seoul.co.kr
2020-04-07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