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가피한 리그 축소… ‘0점대 ERA’도 나올까

입력 : ㅣ 수정 : 2020-04-07 01: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 여파 극심해 개막 시점 불분명
상황에 따라선 여름 열릴 가능성도 있어
비율 스탯은 유리하고 누적 스탯은 불리
162경기 체제 기반 기록 정당성 문제도
류현진. 더니든(플로리다) USA TODAY 연합뉴스

▲ 류현진. 더니든(플로리다) USA TODAY 연합뉴스

미국 사회가 코로나19 패닉에 빠지면서 메이저리그(MLB)가 162경기 체제를 고수할 가능성이 점점 낮아지고 있다. 일정을 얼마나 소화해야하는지도 문제지만 경기수가 줄면 기록이 왜곡된다는 점에서 기록의 스포츠인 야구의 기록을 어떻게 할지 딜레마에 빠질 수 있다.

미국은 6일 기준 33만 6906명의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나왔고 9624명의 사망자가 발생해 코로나19 피해가 전 세계에서 가장 크다. 5월 중순 이후로 미뤄진 MLB 개막도 불투명한 데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4일 “8월에는 스포츠가 돌아왔으면 좋겠다”고 말해 여름 개막 가능성까지 떠오른 상태다. 162경기를 제대로 다 치르려면 시즌이 12월에 끝나야하거나 무리한 더블헤더 일정을 강행하는 수밖에 없지만 이는 여러 복잡한 문제가 뒤얽혀 있어 경기수 단축보다 실효성이 떨어진다.

경기수가 줄면 자연스럽게 기록 문제도 발생하게 된다. 야구는 아무리 뛰어난 선수라 하더라도 결국 평균으로 회귀하게 돼있다. 그러나 단축 시즌이 되면 타율, 승률 등 비율 기록은 유리하고 홈런, 타점 등 누적 기록은 불리해져 4할 타율, 100% 승률 투수가 불가능한 시나리오만은 아니다.

류현진은 지난해 22경기에서 1.45까지 평균자책점을 낮추며 라이브볼 시대 22경기 기준 역대 5위를 기록했다. 단축 시즌으로 치러질 경우 선발 투수들이 22경기 정도 등판할 가능성도 있는데, 22경기 기준 역대 1위는 밥 깁슨이 1968년 세운 0.96이다. 경기수가 줄면 불펜 투수 운용을 보다 공격적으로 할 수 있는 만큼 선발 투수들의 평균자책점은 보다 낮게 관리될 수 있다. 역사에 이름을 남기기 위해 0점대 평균자책점을 노리는 선수가 나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테드 윌리엄스가 1941년 성공한 이후 78시즌 동안 배출되지 않은 4할 타자의 가능성도 있다. MLB는 경기수에 3.1을 곱한 값에서 반올림을 한 수치가 규정타석이 된다. 100경기를 가정하면 310타수로 124안타를 치면 4할이 된다. 반면 가장 적은 홈런수의 홈런왕, 가장 적은 도루를 기록한 도루왕 등 희귀한 기록의 가능성도 있다.

선수들의 개인 기록은 통산 기록에 포함시키더라도 이번 시즌의 기록을 리그 역사에 남을 정상적인 기록으로 인정해주느냐의 문제도 남는다. MLB는 1962년부터 팀당 162경기 체제가 됐고 현대야구의 기록들도 162경기 체제에 기반해 있기 때문이다. 단축 시즌에서 역대 최고 승률팀이 나오지 말란 법도 없다.

송재우 MBC 해설위원은 “MLB도 현재로서는 최대한 많은 경기를 하는 것이 목표인 상황”이라며 “경기수에 따라 말도 안되는 기록들이 나올 수 있다. 4할타자, 승률 100% 투수도 가능할 것”이라고 했다. 송 위원은 “팀으로서는 무리해서라도 선수단 운영을 할 수 있는 상황이 돼서 정상적인 시즌 소화 때보단 팀간 격차가 줄어들 가능성이 있다. 전력이 안되는 팀이 예상을 뒤엎고 튀어나올 수도 있다”고 보탰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