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트럼프, 공화 큰손 카지노 갑부에 ‘왜 더 기부 안해?’ 핀잔”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8-10 07:10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스라엘 미국 위원회 행사 도중 유대인 갑부이자 공화당의 큰손인 셀던 애덜슨과 귓속말을 나누고 있다. AFP 자료사진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스라엘 미국 위원회 행사 도중 유대인 갑부이자 공화당의 큰손인 셀던 애덜슨과 귓속말을 나누고 있다.
AFP 자료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에게 거액을 기부해 온 카지노 갑부에게 왜 기부금을 더 내지 않느냐고 핀잔을 줬다고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 등이 보도하면서 백악관과 공화당이 화들짝 놀라 수습에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에게 핀잔을 들은 이는 어쩌면 공화당에 유일하게 1억 달러 이상 기부할 수 있는 셸던 애덜슨(87) 라스베이거스샌즈 최고경영자(CEO). 카지노 사업으로 막대한 부를 쌓은 유대인 거물이다.경제전문매체 포브스에 따르면 그의 총 자산은 300억 달러에 이른다. 그는 2018년 6월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을 즈음해 북한에서 카지노 사업을 벌이고 싶다는 뜻을 피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싱가포르 방문 당시 찾았던 마리나베이샌즈 호텔도 그의 소유다. 지난 10년 동안 공화당에 쏟아부은 기부금만 수억 달러에 이른다.

애덜슨은 지난주 전화 통화를 하며 코로나19 감염병 피해 대응을 위한 경기부양안과 경제 상황을 놓고 대화하려 했으나 트럼프 대통령은 선거운동으로 화제를 끌고 가더니 왜 자신을 더 도와주지 않느냐고 했다는 것이 폴리티코 보도의 골자다. 한 소식통은 애덜슨이 그 동안 자신을 물심양면으로 도와줬다는 것을 트럼프 대통령은 까마득히 잊은 것 같았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애덜슨은 트럼프 대통령의 짜증에 별다른 대거리를 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각종 여론조사에서 민주당의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밀리는 위태로운 형국에 공화당의 큰손 중 큰손인 애덜슨에게 짜증을 냈다는 걸 알게 된 공화당은 깜짝 놀라 수습에 나섰다고 한다. 백악관 역시 애덜슨의 향후 행보를 걱정스러워하고 있다고 폴리티코는 전했다.

폴리티코는 애덜슨에 대해 ‘공화당에서 트럼프의 재선을 위해 아마도 유일하게 아홉자리 수표를 끊어줄 수 있는 사람’이라고 평가했다. 수천만 달러 수준을 넘어 1억 달러 이상의 수표를 건네줄 수 있을 정도로 막강한 재정적 파워를 지닌 거물이라는 것이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연초에 그가 올해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을 위해 2억 달러를 건넬 수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 일간 뉴욕 타임스에 따르면 그는 2012년 대선 때 뉴트 깅리치 공화 후보에게 1700만 달러를 쾌척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금이 절실한 형편이다. 대선이 석 달도 남지 않은 현재 바이든 전 부통령을 지원하는 외곽그룹이 올 봄부터 지출한 금액이 트럼프 대통령 쪽과 비교해 세 배에 이르기 때문이라고 폴리티코는 지적했다. ‘친(親)바이든’ 진영에서 대선까지 예약해둔 TV 광고가 7000만 달러 규모에 이르는 데 비해 ‘친트럼프’ 진영의 예약은 4200만 달러 수준이고 이런 진보진영의 막대한 지출은 한동안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폴리티코는 덧붙였다.

유대인 혈통 답게 그는 이스라엘 주재 미국 대사관을 텔아비브에서 예루살렘으로 옮기는 일과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정부가 이란과 체결한 핵합의를 폐기하는 등의 친이스라엘 정책을 지지했던 인물이라고 비즈니스 인사이더 닷컴은 전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