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인기·전략 다 없는 바이든 “NO 트럼프, NO 트럼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0-28 01:31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버지니아서 민주 매콜리프 지원 유세
공화 영킨 향해 “트럼프의 조수” 비난
사실상 중간평가 앞두고 분열만 조장
트럼프 지지자들 “거짓 멈춰라”시위

조 바이든(가운데)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버지니아주 알링턴 하이랜드 공원에서 버지니아 주지사 선거에 출마한 테리 매콜리프(오른쪽 두 번째) 민주당 후보의 지원 유세를 하고 있다. 다음달 2일 실시되는 이번 선거는 지난해 11월 대선 이후 가장 큰 선거로 바이든 행정부 출범 첫해 중간평가의 성격을 띠고 있다. 알링턴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 바이든(가운데)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버지니아주 알링턴 하이랜드 공원에서 버지니아 주지사 선거에 출마한 테리 매콜리프(오른쪽 두 번째) 민주당 후보의 지원 유세를 하고 있다. 다음달 2일 실시되는 이번 선거는 지난해 11월 대선 이후 가장 큰 선거로 바이든 행정부 출범 첫해 중간평가의 성격을 띠고 있다.
알링턴 EPA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숨기고 싶은가. 트럼프가 부끄러운가.”

버지니아 주지사 선거를 1주일 앞둔 26일(현지시간) 밤 워싱턴DC 인근 알링턴의 버지니아 하이랜드 공원에서 열린 테리 매콜리프(64) 민주당 후보의 유세장. 조 바이든 대통령은 글렌 영킨(55) 공화당 후보가 트럼프의 지지를 등에 업었음에도 중도 표심을 위해 트럼프와의 동반 유세를 삼가자 이렇게 조롱했다.

‘국민 통합’의 기치를 세웠던 바이든이 상대에게 원색적 비난을 퍼부으며 분열을 조장한 것이다. 일각에선 바이든 자신의 지지율이 급락하고 선거 전략도 마련하지 못하자 트럼프 때리기에만 몰두한다는 비판도 있다.

실제 바이든은 이날 트럼프와 영킨이 한통속이라며 “이것만 기억해라. 나는 트럼프에 맞섰고, 매콜리프는 트럼프의 조수와 경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트럼프는 (높았던) 주가 자랑을 좋아했다. 난 그런 생각을 해본 적이 없지만 지금 (더 높은) 주가를 보라”며 비교에 나섰다. 또 그는 “트럼프는 올해 1월 6일 의회 의사당 난입 지시를 내렸고, 지금도 사람들을 선동하고 있다”며 “트럼프가 퇴임할 때 코로나19 백신 접종자는 적었지만 나는 (취임 이후) 9개월 만에 1억 9000만명”이라고도 했다.

하지만 매콜리프 역시 그간 바이든의 인기 하락을 감안한 듯 동반 유세에는 적극적이지 않았다. 이날도 바이든의 국정 운영 성과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고 ‘버지니아를 파란(민주당 상징색) 주로 유지하자’, ‘나는 투표하겠다’ 등이 쓰인 유세 현장의 피켓이나 플래카드에도 바이든의 이름은 없었다.

이날 인파가 몰린 유세장에 트럼프 지지자들이 몰래 들어왔고, 바이든이 연설을 시작함과 동시에 “자유와 싸우지 말라”고 외치며 연설을 방해했다. 결국 바이든은 연설을 잠시 중단하고 “이건 트럼프 유세가 아니다”라고 했고, 경비원들은 이들을 쫓아냈다. 이후에도 “거짓을 멈춰라”, “기후 대응은 조 맨친(바이든 정책에 반대하는 민주당 소속 상원의원)에게 맡겨라” 등의 구호가 곳곳에서 나왔고, 모두 퇴장당했다.

지난해 대선 이후 바이든과 트럼프의 재대결로 평가받는 이번 선거는 내년 중간선거의 풍향계라 할 수 있다. 지난달만 해도 매콜리프가 여론조사에서 영킨을 앞섰지만, 지난 10일 이후 6개 여론조사 중 3개에서 두 후보가 동률을 이뤘다. 영킨은 비판적 인종 이론, 마스크 착용 의무화 등 교육문제에 집중하면서 보수진영의 결집력을 높였다고 더힐이 이날 전했다.

워싱턴 이경주 특파원 kdlrudwn@seoul.co.kr
2021-10-28 20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